• 최종편집 2024-03-26(화)
 
“한미일 정상회의 ‘3국 방위 공동구상’ 발족” - 정책뉴스 | 뉴스 |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한미일 정상회의 ‘3국 방위 공동구상’ 발족”

최대환 앵커>
오는 18일 미국에서 열리는 한미일 정상회의에서 3국 방위 공동구상이 발족될 전망입니다.
그리고 윤석열 대통령은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는 한국과 미국의 분명하고 일관된 목표라면서, 불법적인 핵과 미사일 개발에는 반드시 대가가 따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보도에 이리나 기자입니다.

이리나 기자>
로이터 통신이 익명의 미국 정부 고위 당국자들을 인용해 한미일 3국 정상이 이번 회의에서 기술과 방위 관련의 공동 구상을 발족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역적 책임에 대한 상호 이해에 뜻을 같이하고, 위기 시 가동할 3국 핫라인 구축 등에 합의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이는 한미일 3국 안보 공조의 현실적인 한계를 보완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로이터의 취재에 응한 미국 정부 당국자는 한미일 3자 간 온전한 안보 프레임 워크를 기대하는 것은 지나친 요구라면서 정책 조율과 탄도 미사일 방어 등 새로운 영역에서 협력을 진전시키는 것은 매우 실질적인 일로 여겨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블룸버그 통신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국제사회는 어떤 상황에서도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절대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는 한국과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분명하고 일관된 목표라면서, 북한의 지속적이고 불법적인 핵, 미사일 개발에는 반드시 대가가 따르고 북한 정권의 고립과 체제 위기만 심화 될 것임을 깨닫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윤 대통령은 공급망 파트너십 강화와 관련해 정상회의에서 3국 공급망에 대한 정보 공유와 함께 조기경보시스템 구축 등 구체적인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 제78주년 광복절 경축사(8월 15일)
"한미일 정상회의는 한반도와 인도 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할 3국 공조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입니다."

한미일 경제협력과 관련해서는 먼저 공급망 회복력 강화를 위한 협조 체제를 보다 공고히 해나갈 계획이라면서, 미래 성장동력이 될 인공지능과, 퀀텀, 우주 등 핵심 신흥기술 분야에서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글로벌 표준 형성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의 수출 통제 조치에 관한 질문에는 한국도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국가로서 관련 논의에 적극 참여 중이라며, 앞으로도 수출통제 제도 운영을 놓고 주요국들과 긴밀히 협의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최은석 / 영상그래픽: 민혜정)

KTV 이리나 입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76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미일 정상회의 ‘3국 방위 공동구상’ 발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