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7(금)
 

튀르키예에서 현지 한국 영화팬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첫 한국영화제가 성황리에 열렸다.


주튀르키예한국문화원은 지난 10~25일(현지시간) 앙카라 제파 백화점 내 영화관에서 ‘제1회 앙카라 한국영화제’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개막일 첫 영화로는 재일조선인들의 삶을 주제로 한 다큐영화 ‘나는 조선사람입니다’가 상영됐다. 영화의 박철민 감독도 초청받아 현지 영화팬들과의 만남을 가졌다.


또 영화 ‘외계+인’, ’대장 김창수’, ’특송’, ‘허스토리’,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헤어질 결심’ 등 최신 한국영화 상영회도 개최돼 현지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이 이어졌다.


특히 개막작인 ‘나는 조선사람입니다’와 폐막작 ‘헤어질 결심’ 등은 상영이 종료된 후 영화관을 가득 메운 관객들로부터 박수갈채가 나왔다고 문화원은 설명했다.

뤼.jpg


박기홍 문화원장은 “튀르키예 한류팬들의 케이컨텐츠 관심이 나날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며 “최근 한국 드라마가 온라인 플랫폼에서 큰 두각을 나타내고 있고 주요 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영화들의 잇따른 쾌거 소식이 전해지면서 튀르키예에서도 팬들의 관심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추세를 반영해 문화원이 위치한 튀르키예의 수도 앙카라에서 제1회 한국영화제를 개최하게 됐다”며 “내년은 물론 이후에도 오래도록 이어갈 수 있는 영화제로 발전해 앙카라의 대표적인 영화제 중 하나로 자리잡을 수 있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관객 필리즈 괴크데미르 씨는 “평소 한국문화에 관심이 많아 문화원이 개최하는 대부분의 행사에 참가하는 편”이라며 “다양한 소재의 최신 한국영화를 관람할 수 있어 너무 즐거웠고 새롭게 출범한 앙카라 한국영화제가 계속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관객이자 자원봉사자로 참여한 디뎀 바쉬오을루 씨는 “이전부터 한국영화는 물론, 드라마와 케이팝 등에도 관심이 많아 대부분의 케이컨텐츠를 즐기는 편이라 이번 행사에 자원봉사자로 참가하게 됐다”며 “상영된 영화들 모두 기대했던 만큼 훌륭했고 이런 행사를 준비한 문화원에 감사 인사를 하고 싶다”고 전했다.

뤼_1.jpg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664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주튀르키예한국문화원, ‘제1회 앙카라 한국영화제’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